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연임` 손경식 경총 회장 내방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이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직을 연임한 손경식 회장을 내방해 축하 인사를 전했다.

손 회장과 문 위원장은 "최근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경제가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힘든 시기일수록 노사정이 협력하여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공감했다.

손 회장은 "최근 코로나 사태로 인하여 중소·영세업자 분들께서 많이 힘들어 하고 있다"며 "사태가 마무리 되면 기업이 잘 뛸 수 있도록 경사노위(정부)에서 잘 고려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위원장도 "외환위기, 글로벌 금융위기 때의 노사극복 사례를 참고하여 작금의 위기 극복을 위해 노사정이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손 회장은 지난 2월 25일 정기총회를 통해 향후 2년간 임기를 이어가게 됐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