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청장 노석환)은 영세 중소기업의 FTA 활용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26일부터 80명 의 공익관세사를 배치한 뒤 운영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한국관세사회(회장 박창언) 소속으로 구성된 공익관세사들은 관할세관의 심의를 거쳐 선정됐으며 전국 세관 수출입기업 지원 부서에서 1년 간 활동하게 된다.

구체적으로 세관직원과 함께 주 1~2회 세관 수출입기업 지원부서와 기업 현장을 방문해 무료 상담업무를 수행한다.

특히 인천본부세관 등 6개 지역 거점 세관을 중심으로 운영 중인 찾아가는 수출입기업지원센터와 함께 FTA 활용 사각지대에 있는 1인 기업을 포함한 영세 중소기업도 방문해 1:1 맞춤형 상담서비스도 제공한다.

FTA 활용을 위한 수출 상담을 비롯해 수입자 요청 원산지증명서 발급 관련 상담, 해외에서 발생하는 통관애로 상담 등 공익관세사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도움이 필요한 기업은 전국 세관 및 권역별 본부세관의 수출입기업지원센터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한 뒤 상담 받을 수 있다는 게 관세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김태영 FTA집행담당관실 과장은 "지난 2015년 시작된 공익관세사 제도로 지금까지 총 2640개의 중소기업들이 FTA 활용과 관련된 상담을 받았다"며 "올해도 우리 기업들이 공익관세사를 적극 활용해 수출에 큰 도움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염정우 기자 taxman@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