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쏘카 대표가 승차공유서비스 `타다`에서 얻을 이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타다의 최대 주주로서 앞으로 타다가 잘 성장해서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기업)이 되거나 기업공개를 해 제가 이익을 얻게 된다면 그 이익을 모두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타다를 같이 만들어가는 동료들이나 드라이버들, 택시기사들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모든 젊은이에게 타다의 성장으로 인한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보겠다"며 "구체적인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또 이른바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 여부가 이번 주에 결정된다고 언급하며 국회와 정부, 여당에 법안 폐기를 호소했다.

그는 "국내외 여러 투자자를 접촉해봤으나 `타다 금지법`이 통과되면 투자를 받을 방법이 없어진다"며 "법안이 폐기된다면 타다는 다음 달 1일 (예정대로) 분할 독립해 투자도 받고 새로운 여정을 시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혁신 모빌리티 기업이 더이상 국회나 법정이 아닌 시장에서 사업을 하는 데 집중할 수 있도록 만들어달라"며 "그 과실을 사회와 함께 나눌 기회를 달라"고 덧붙였다.
이재웅, `타다로 얻는 이익 사회 환원`…타다금지법 폐기 호소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