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결제 비즈니스 전문기업 다날이 지난해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2일 다날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 1931억원, 영업이익 122억원, 당기순이익 250억원을 기록하며 최대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다날 관계자는 "지난해 이커머스 시장 거래액이 134조5,830억으로 전년보다 18.3%나 크게 증가했고, 안정된 결제 성공률과 시스템 고도화 등을 통해 신규 가맹점 증가와 대형 가맹점의 높은 결제 점유율을 확보하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또, 다날페이 신용카드 PG사업 부문도 주요 게임사 및 커머스, 제약회사 등 대형 가맹점 유치를 통해 거래액이 전년대비 42% 급성장하며 실적 상승을 이끌어 냈다는 설명이다.

다날은 지난해 매각 완료된 미국법인과 다날엔터테인먼트의 카카오 이모티콘 MCP 사업부문의 실적이 제외돼 연결 매출액은 감소했지만, 매각이익 반영과 매각 법인의 영업 손실이 제거되면서 당기순이익이 대폭 증가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설립한 자회사 페이코인(Paycoin)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현재 페이프로토콜 월렛 앱 가입자 수는 30만명을 돌파했으며, 세븐일레븐, CU 등 국내 주요 편의점을 포함해 교보문고, 도미노피자, BBQ치킨 KFC, 달콤커피 등 실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확대 하고 있다.

다날 관계자는 "삼성페이와 협력해 선보인 휴대폰 결제 오프라인 서비스 확장을 위해 공격적인 가맹점 확대에 나서고 있으며, 휴대폰 결제 한도 상향, 신용카드 PG 부문 강화로 올해도 성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