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급락 마감했다.

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193.7원으로 마감해 전 거래일 대비 20.0원 내렸다.

전일 종가 대비 8.7원 내린 1,205.0원으로 출발한 원·달러 환율은 낙폭을 키우며 오전 11시30분 1,200원 밑으로 내려간 이후 낙폭을 지속 확대했다.

이날 하락폭은 지난 2017년1월5일 20.1원 하락한 이후 3년 2개월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정희형기자 hhje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