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광둥성, 한국발 승객 2주 강제격리…비용 전액 `승객 몫`

중국 광둥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역유입을 우려해 한국발 항공편 탑승객들에 대해 14일 강제 격리 조치에 나섰다.

주광저우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광둥성 정부는 2일부터 한국에서 광저우와 선전 공항 및 항만에 도착하는 모든 승객에 대해 국적 불문하고 14일 격리 조치를 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출발해 광둥성에 도착하면 지정된 장소로 이동해 코로나19 핵산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후 음성이 확인되더라도 지정된 호텔에서 14일 동안 격리된다.

주목할 점은 그동안 중국 도착 승객에 대한 2주간 강제 격리 비용은 중국 정부가 부담해왔는데 이제부터는 승객이 자비로 내야 한다는 점이다. 이에 따른 개인 부담은 60만원가량으로 추산된다.

주광저우 총영사관 측은 "광둥성 측이 격리 비용을 자비 부담으로 해야 한다고 밝혀 영사관에서 강력히 항의하고 있다"면서 "광둥성을 방문할 예정인 우리 국민은 방문 시기를 조정하거나 불가피하게 방문할 경우 격리에 대비해 개인 물품을 지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광둥성은 한국발 입국자 중 대구·경북 출신 한국인들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음에도 지정 격리 조처한 바 있다.
中광둥성, 한국발 승객 2주 강제격리…비용 전액 `승객 몫`

지난달 28일 아시아나 항공 371편으로 입국한 한국인 195명 중 대구·경북 출신 또는 방문자 18명이 지방 당국이 지정한 숙소에 지정 격리됐다.

지난달 27일 이후 광둥성 당국은 한국에서 온 여객기 승객 모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이처럼 광둥성이 무리하게 한국발 입국자를 막는 이유는 해외에서 코로나19 확산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국은 최근 이란과 더불어 영국 런던과 홍콩을 거쳐 선전으로 들어온 입국자 중에 확진자가 나와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에 중국 해관은 외국에서 중국에 도착하는 모든 승객에게 개인 건강 보고서를 제출하고 체온을 측정하도록 했다. 의심 환자나 밀접 접촉자는 이송, 격리, 의료 관찰을 받게 된다.

해관은 국제선 항공편이 중국에 도착하기 전에 출입국관리소 직원들이 빅데이터를 활용해 특정 국가 및 지역 여행객을 선별해 체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류하이타오 출입관리소 관계자는 "중국에 입국하는 승객들은 엄격한 검사를 받게 될 것"이라면서 "전염병이 심한 지역에 여행 경력이나 거주 경력이 있는 사람은 추가 검사와 검역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우쯔쭌 베이징대 공중보건학 교수는 "방문객이 많은 도시가 엄격한 조치를 하지 않으면 전역병 역유입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그는 중국이 국경을 폐쇄하는 것은 불필요하다면서 "정확한 평가 없이 이런 조치를 해서는 안 된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환구시보는 베이징과 상하이에서 외국발 입경객이 도착하면 14일간 자가 격리를 해야하며, 산둥성과 랴오닝성 일부는 한국과 일본 입국자를 14일간 격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