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에 금융지주 회장들 호출한 은성수…"직접 발 벗고 나서달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늘(2일) 코로나19 사태 관련 5대 금융지주 회장들에게 "금융회사 CEO가 직접 발 벗고 나서달라"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정태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등과 조찬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은 위원장은 먼저, 금융회사 CEO가 직접 나서서, 매일, 지역별로 지원실적을 점검하고, 일선 창구를 격려해달라고 요청했다.

또, 피해기업 등이 지원 프로그램을 몰라서 활용 못하는 일이 없도록 관련 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일선 직원이 내방·전화문의를 하는 분들의 어려운 상황을 이해하고, 최대한 친절하고 상세하게 응대·설명할 수 있도록 내부 교육·안내를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에 금융지주 회장들은 "5대 금융지주회사가 금융권의 맏형으로서, 비장한 각오로 고객인 국민과 기업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극복해 나가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경우 `비대면`으로 대출만기를 자동 연장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당분간 긴급한 현안이 아닌 이상 금감원 현장검사를 자제할 계획"이며, "민간의 원활한 여신공급을 지원하기 위해 신보 보증공급 확대 등 정책금융 기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