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투자증권, 국내주식 CFD 서비스 출시

(사진=유진투자증권 제공)

유진투자증권은 2일 `국내주식 CFD(차액결제거래)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CFD(Contract For Difference)란 주식을 보유하지 않고 진입 가격과 청산 가격의 차액(매매차익)을 현금으로 결제하는 장외파생거래를 의미한다.

회사 측에 따르면 CFD 서비스를 이용하면 낮은 수준의 증거금만으로 주식 거래가 가능해 신용융자 등 타 금융상품 대비 높은 레버리지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또한 매도 포지션 구축을 통해 주가 하락장에서도 수익 창출과 헤지(Hedge)가 가능하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다만 일반 주식 투자에 비해 투자 손실 가능성이 높은 관계로 금융투자 상품에 대한 전문성이 있는 ‘전문투자자’만 이용할 수 있는 제약이 있다.

유진투자증권에서 전문투자자로 등록한 고객들은 국내주식 2,100여 종목을 CFD 서비스를 통해 거래할 수 있고 별도의 환전 절차가 필요 없다.

유진투자증권은 서비스 출시와 함께 전문투자자들의 성공적인 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하기로 했다.

먼저 유진투자증권 지점을 통해 전문투자자 등록 후 사모펀드에 신규 가입한 200명에게는 모바일 상품권 5만원이 지급된다.

또한 CFD 서비스를 신청한 100명은 모바일 상품권 5만원을 받을 수 있다.

실제 CFD 서비스를 통해 1회 이상 거래한 50명에게는 10만원의 모바일상품권이 추가로 주어진다.

해당 이벤트는 모두 지점 고객 대상과 선착순 기준이며, 기준 인원 달성 시 자동 종료된다고 회사는 밝혔다.

유진투자증권은 온라인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31일까지 MTS와 HTS, 홈페이지를 통해 전문투자자 등록 후 CFD 거래를 신청하면 투자지원금 5만원을 받을 수 있다.

실제 1회 이상 국내 주식을 거래할 경우 10만원의 투자지원금이 추가로 지급되며, 이벤트 기간 동안 100억원 이상 거래 시 300만원이, 약정 금액 기준 1위 달성 시 500만원의 투자 지원금이 제공되는 것이 골자다.

민병돈 유진투자증권 WM본부장은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주식시장의 활력이 떨어졌는데 CFD 서비스가 자본시장의 유동성 공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이벤트와 서비스를 통해 전문투자자들의 성공적인 CFD 투자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