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결제원, `주주총회 특별지원반` 운영 개시

한국예탁결제원은 상장회사의 정기주주총회 운영과 의결정족수 확보를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서울사옥에서 `주주총회 특별지원반` 출범식을 가지고 운영을 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예탁결제원은 최근 급격히 확산중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발행회사의 주주총회 운영환경이 악화된 상황을 감안해 특별지원반 운영기간을 1개월로 확대했고, 지원인력의 규모도 9명으로 늘렸다.

지난 2018년 이후 올해로 세 번째 운영되는 특별지원반은 주주총회 운영현황 분석과 운영실무 상담, 주주에 대한 전자투표 독려 등을 통해 주주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전자투표율 향상을 위해 집중지원 대상회사 주주에 대한 전자투표 독려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그동안 기관투자자 대상 전자투표 안내 외에 공인전자문서중계자를 통해 개인주주에게 모바일 알림톡으로 전자투표를 안내하는 `주주총회정보 전자고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여기에 예탁결제원은 전자투표시스템 운영 선도기관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주주총회 비상사태에 적극 대응해 전자투표 수수료 면제에 이어 이번 특별지원반 운영 확대 등 상장회사의 주주총회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은 "그 어느 때보다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인해 주주총회 개최 및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발행회사에게 특별지원반의 지원활동이 의결정족수 확보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승원기자 magun1221@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