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업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3억원 기부

저축은행 업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돕기 위해 3억원을 기부했다.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전국에 있는 79개 저축은행이 마스크나 손세정제 등 예방용품을 사기 어려운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총 3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

이와 별도로 웰컴저축은행이 1억원, JT친애저축은행이 3천만원, NH저축은행은 1천만원, 애큐온저축은행이 마스크 5천장을 기부하는 등 개별 저축은행 차원의 기부도 이어지고 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