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10대그룹 주가 `뚝`…"이건희 주식재산 2.7조 증발"

코로나19 확산으로 주가가 하락하면서 40여일 만에 10대 구릅 총수들의 지분 가치가 14조 5,000억원 이상 줄었다.

특히 국내 `주식 부호 1위`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주식 재산이 2조7,000억원 감소했다.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국내 10대 그룹 총수의 주식평가액 변동을 분석한 결과를 2일 발표했다.

이들 총수가 보유한 주식재산은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 32조 5,650억원에서 40일 후인 지난달 28일 27조 9,727억원으로 14.1% 줄었다.

주식평가액은 총수가 보유한 주식 수에 해당일 종가를 곱해 산출했다.

10대 그룹 핵심 계열사 10곳(총수 미보유 주식 포함)의 주가 변동 현황도 함께 조사했다.

이건희 회장의 1월 20일 주식평가액은 19조 2,607억원으로 올해 처음으로 19조원을 넘으며 최고점을 달성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발발하고 삼성전자와 삼성생명 주가가 폭락하면서 이 회장의 지난달 28일 주식평가액은 16조 5,417억원으로 줄었다.

40일 사이에 14% 수준인 2조 7,190억원이 사라진 것이다.

주식 평가액 하락 폭이 가장 큰 10대 그룹 총수는 신동빈 롯데 회장이었다.

신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8,736억원에서 6,511억원으로 25.5%(2,224억원) 감소했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주식재산 `1조 클럽`에서 빠졌다.

1조1,665억원이었던 지분가치가 9,568억원으로 18%(2,097억원) 없어졌다.

최태원 SK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3조 1,225억원에서 2조 4,929억원으로 20.2%, 정몽구 현대차 회장은 3조 8,544억원에서 3조 4,196억원으로 11.3% 줄었다.

반면 조원태 한진 회장만 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주식 재산이 60% 이상 는 것으로 조사됐다.

조 회장의 주식 재산은 1,167억원에서 2,596억원으로 증가했다.

조원태 회장이 누나인 조현아 전 부사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는 가운데, 조 회장이 보유한 한진칼 주가가 단기간에 폭등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이같은 총수들의 주식평가액 폭락은 핵심 계열사들의 주가 하락 때문이다.

10대 그룹 핵심 계열사 10곳의 주가는 전 종목 하락했으며, 하락율은 평균 16% 수준이다.

국내 핵심 산업인 전자업을 이끄는 삼성전자(-13.1%), SK하이닉스(-12%), LG전자(-15.2%) 등의 주가도 10% 넘게 하락했다.

오일선 CXO연구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업종과 상관없이 주가 폭락을 몰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가 회복 국면으로 접어들더라도 우리 경제가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시점은 하반기 이후가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