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이제까지 한 번도 겪지 못한 치료체계의 변화인 만큼 어려움도 있겠지만 중앙과 지방, 민간이 합심해 최선의 모델을 새롭게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우리는 어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체계를 근본적으로 전환하기로 했으며, 이제는 실천의 시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모든 확진자를 입원치료 해왔던 방식에서 중등도 이상의 환자들을 신속히 입원시켜 치료하고 경증환자에 대해서는 국가운영시설 등을 활용한 지역별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치료하기로 하는 치료체계를 전면 개편했다.

정 총리는 이 조치와 관련해 "앞으로 중증환자는 병원에 입원해서 집중 치료를 받고 다수의 경증 환자는 안전하게 격리돼 적절한 의료서비스를 받게된다"며 "현재 직면한 상황과 코로나19에 대해 알려진 정보를 바탕으로 의료계가 건의하고 정부가 준비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금 대구에는 집에서 대기하고 있는 확진자들이 1600명이 넘는다"면서 "이분들이 하루 속히 최적의 의료 서비스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확진자들이 각자의 건강 상태에 적합한 의료기관이나 센터로 신속히 배정되고 이송될 수 있도록 전 과정을 빈틈없이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또 "중대본은 정부합동지원단을 통해 각 지자체가 적절한 치료체계를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관계부처는 시설 확보와 운영, 환자 이송, 의료지원, 질서 유지 등 필요한 기능들이 제대로 가동될 수 있도록 탄탄하게 뒷받침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생활치료센터가 전국 각지에 마련되려면, 공공시설만으로는 부족하다. 민간의 도움이 절실하다"며 "우리 모두의 문제라고 생각해주시고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