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전문인력, 3년 새 5배 늘었다

전기차·수소차 등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전문 인력이 3년 새 5.3배 가량 늘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서 일하는 산업기술인력이 2015년 말 9,467명에서 2018년 말에는 50,533명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분야별로는 친환경차(그린카) 분야에 42,443명, 자율주행차(스마트카)에 5,021명, 인프라에 3,068명이 종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래차 전문인력, 3년 새 5배 늘었다

친환경차(그린카)의 경우는 15년 말 대비 2018년 말 인력이 7.3배 수준으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직무별로는 생산기술 23,438명, 연구개발 17,186명 등으로 구성됐으며, 2015년말 대비 연구개발 인력(2,114명)은 8.1배 급증했다.

산업부는 이와 같은 증가 요인에 대해 ▲2015년 말 이후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신규 기업이 증가했고, ▲기존 기업들의 미래차 사업 영역으로의 확장, ▲산업간 융복함에 따른 산업 범위 확장 등을 짚었다.

또 향후 10년간 필요한 미래형 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수요는 89,069명으로, 아직 4만여명 정도가 더 필요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결과는 산업기술진흥원과 산업연구원이 함께 조사한 내용이며, 2018년말 기준으로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고 있는 근로자 10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여기서 정의한 산업기술인력이란 `고졸 이상 학력자로서 사업체에서 연구개발, 기술직 또는 생산?정보통신 업무관련 관리자, 기업임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인력`을 의미한다.

이에 따르면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은 1,740개로 추정되며, 미래형자동차 분야 매출 비중은 참여기업 전체 매출의 22.9% 수준이다.

참여기업 중 78.0%는 친환경차 분야에 해당하며, 매출액도 미래형 자동차 사업 중 친환경차가 53.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업종이 과반(50.9%)을 차지하고 있고, 다음으로 전자·IT(29.8%), 화학(9.9%), 기계(4.7%) 등의 순서였다.

산업부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미래형 자동차의 산업계 인력 양성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 2030년 국가 로드맵`을 차근차근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미래차 전문인력, 3년 새 5배 늘었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