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 `팬바보` 진면목 보여줬다…V라이브서 직접 팬들과 소통



배우 박해진이 `팬바보`라는 별명을 다시 한번 확인시키며 특급 팬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난 1일 KBS 박소현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이루어진 네이버 생방송 V라이브로 오랜만에 직접 팬들과 만난 박해진은 현재 방송 중인 KBS2 드라마 `포레스트`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은 물론 팬들의 다양한 요청을 하나하나 들어주는 등 `역시 박해진`이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박해진은 드라마 `포레스트`의 후반 포인트로 "앞으로 강산혁의 과거가 드러나는 부분을 따라가면 드라마가 이해되고 더 재밌게 볼 수 있다"고 귀띔했다.

팬들의 "쪼꼬미~해주세요"라는 요청에는 못 본 척하는(?) 귀요미다운 면모도 선보였고, 손 키스 날려달라는 요구에는 망설이다 수줍게 손키스를 날려주는 등 `수목남친`다운 달콤함을 보여주었다.

특별선물을 증정하는 5가지 드라마 덕후만이 아는 질문 시간에는 "숲속의 미역국이라고 불리는 꽃 이름은?"이란 질문의 답이 "얼러지 꽃"임에도 드라마 대사엔 "얼레지 꽃이라 했다"라고 고개를 갸웃거리기도 하며 팬들 편을 들기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포레스트`를 시청할 때 누구와 함께 보냐는 질문에 가족과 함께 시청한다며 드라마를 본 어린 조카가 자신을 "강산혁 씨~"라며 쫓아다닌다는 에피소드를 들려줘 다시 한번 폭소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이날 박해진은 치즈마스크팩에 직접 사인을 하고 셀카와 동영상 인사말을 찍어서 팬들에게 선물하는 등 그 다운 특급 팬서비스도 잊지 않으며 드라마에 큰 힘을 실었다.

한편 박해진이 주인공 강산혁으로 분한 `포레스트`는 수목드라마 1위로 출발, 정상 자리를 지키며 순항 중으로 매주 수, 목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