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선체 클리닝 작업에 잠수로봇 투입

현대상선은 운항 중인 전 선박의 선체 클리닝 작업을 잠수로봇으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내 잠수로봇 전문회사인 타스글로벌과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선박의 하부 표면 청소 등을 진행한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선박 운항 중 선체 하부에 각종 따개비, 해조류, 외래종 식물, 이끼 등이 달라 붙게 되면 마찰력이 높아진다"며. "그만큼 운항 속도가 떨어지고, 연료 소모량이 증가하게 돼 선사들은 정기적인 선체 하부 클리닝 작업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이번 차세대 친환경 잠수로봇 도입으로 수중 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환경오염 방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잠수로봇은 본체와 연결된 여과시스템을 통해 잔해물을 육상 정제 시스템으로 옮겨 처리한다. 외래종으로 인한 해양 생태계 교란 및 환경 오염을 예방할 수 있다. 또 기존보다 40% 비용절감은 물론, 보다 정밀한 클리닝이 가능하며 작업 시간도 단축된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