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프랜차이즈 기업 '본아이에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결식 위험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 아동 및 어르신들의 식사를 지원하기 위해 '본죽 가정 간편식'을 제공한다고 2일 밝혔다 .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지역아동센터와 복지관이 폐쇄되거나 잠정 휴관하고 있고 기관으로부터 지원을 받고 있는 취약계층의 경우 평소 이용하는 무료 급식이 끊기면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형편이 어려운 아동의 급식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일부 지역아동센터 교사들이 휴원 중임에도 불구하고 직접 도시락을 배달하고 있지만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이 회사관계자의 말이다 다.

본아이에프는 2일 보건복지부 산하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사)위스타트 등을 통해 본죽 가정 간편식 9000여 개를 전달한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 및 어르신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본아이에프는 지난해 강원도 지역 산불 피해를 입은 이재민들을 위해 자사 가정 간편식 제품을 긴급 공수해 전달한 바 있다.

본아이에프 관계자는 “걷잡을 수 없는 코로나19 전염 확산으로 인해 결식에 처한 취약계층을 돕고자 가장 절실한 구호 물품인 식사 지원을 결정했다“며 “본아이에프는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코로나19 사태를 예의주시하며 식품 기부, 봉사활동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주변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