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피디, 공모가 5,400원…밴드 하단으로 확정

OLED 스마트폰용 FPCA(연성인쇄회로조립) 전문 기업 엔피디의 공모가가 5,400원으로 결정됐다.

엔피디는 지난달 25~26일 이틀간 진행된 수요예측 결과, 공모가가 공모 밴드 하단인 5,400원으로 확정됐다고 2일 밝혔다.

강명구 엔피디 대표는 "최근 어려운 시장 여건 속에서도 수요예측에 참여해주신 모든 기관투자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상장 이후에도 선도적인 기술력과 공정 자동화 시스템을 기반으로 중국법인, 베트남법인의 성장을 통해 기업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피디는 오는 3일~4일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청약을 실시하며 대표 주관사는 유안타증권이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