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코로나19 극복+국내 아동구호 위해 1억원 기부 “조금이라도 도움 되기를”



가수 김범수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행렬에 동참했다.

2일 소속사 영엔터테인먼트는 “김범수가 최근 코로나19(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피해 방지 및 국내 어린이 구호를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를 통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확인했다.

김범수는 소속사를 통해 “데뷔 20주년 공연을 마무리하면서 지금까지 여러분께 받은 넘치는 사랑을 어떤 형태로든 보답하고 싶었다. 동시에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며 “작은 마음이나마 코로나19와 국내 아동구호에 의미 있게 쓰이기를 바란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김범수는 이전부터 꾸준한 선행으로 훈훈함을 선사해왔다. 지난 2009년 발매한 데뷔 10주년 기념 싱글 ‘슬로우맨’과 에세이집 ‘나는 미남이다’의 수익금을 전액 기부했으며, 2010년부터는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을 통해 어린이 결연 캠페인, 나눔 콘서트, 필리핀 쓰레기마을 무료 크리스마스 콘서트 개최 등 다양한 후원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는 김범수의 국내외 공연에서 관객들이 컴패션 아동을 후원할 경우, 첫 달 후원금을 대신 내주는 기부를 시작, 현재 국내외 51회 공연에서 약 630여명의 후원에 참여한 상태다.

한편, 김범수는 지난해부터 서울, 부산, 전주, 대구, 울산, 성남, 춘천, 수원에서 진행한 데뷔 20주년 기념 2019-2020 전국투어 콘서트 `The Classic`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달 15일과 29일 각각 개최 예정이었던 청주, 광주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관객 및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취소를 결정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