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눈에서 달달 레이저 자동 발사하는 ‘깨강정 커플’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슈가 파우더 주의보를 생성한 당도 200% 쇼핑을 선보인다.

박해진-조보아는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에서 각각 목표를 이루기 위해 옆집 여자를 향한 두근거림을 멈추려 했지만 실패하고 애정을 고백한 강산혁 역과 옆집 남자의 단호한 철벽에 마음을 접었다가, 다시 찾아온 진동에 응답하게 된 정영재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관심 없는 척 티격태격을 반복하며 ‘끈끈이 케미’를 이어가다, 결국 서로를 향한 진심을 깨닫고 마음을 확인, 연인으로 발전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 강산혁(박해진)은 엄마가 자신을 버렸던, 잃어버렸던 10살 기억이 되살아나면서 고통에 몸부림쳤던 상황. 이때 아무렇지 않은 일이라는 듯 옆에서 함께해주며 위로해주는 정영재(조보아)에게 강산혁은 숨길 수 없는 마음을 고백했고, 첫 만남부터 속였던 것들과 자신의 진심을 모조리 털어놓았다. 강산혁의 고백을 믿을 수 없다며 행여 좋지 않게 끝날 수도 있는 미래에 대해 두려워하던 정영재는 강산혁의 진심에 마음을 열고 입맞춤을 나누면서 ‘힐링 로맨스’를 이뤘다.

이와 관련 박해진-조보아가 서로에 대한 애틋한 사랑을 뿜어내는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중 강산혁과 정영재가 사랑스러운 눈빛을 드리우며 백화점 쇼핑을 나선 장면. 강산혁은 정영재를 한시도 떨어뜨리지 않고 한 팔로 자신의 품 안에 꼭 안은 상태로 걸으며 정영재 전용 보디가드를 자처한다. 또한 정영재도 강산혁에게 착붙한 모습으로 러블리 웃음을 쉴 새 없이 터트리는 것. 얼굴 가득 미소를 드리운 채 서로를 향해 달달 레이저 눈빛을 쏘아대는 ‘깨강정 커플’, 강산혁과 정영재의 데이트가 어떻게 그려지게 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박해진-조보아의 당도 200% 쇼핑 장면은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백화점에 진행됐다. 현장에 도착한 두 사람은 카메라가 세팅되는 동안 소소한 농담을 주고받으면 현장 분위기를 한층 돋웠던 상태. 특히 박해진은 백화점에 있는 브랜드를 발견한 후, 옛 광고 CM을 부르면서 조보아와 스태프들에게 질문을 던지는 ‘탑골 퀴즈 시간’을 끌어내 한바탕 웃음바다를 이뤘다. 더욱이 촬영이 시작되자 두 사람은 밀착 상태로 걸어가는 내내 다양한 ‘탑골 애드리브’를 투척했고, 서로 웃음을 참지 못하고 연신 웃음보를 터트렸던 터. 행복한 웃음으로 물든 두 사람의 러블리 모드가 보고만 있어도 저절로 미소를 유발시키는 ‘꿀달달 데이트 장면’을 완성시켰다.

제작진 측은 “박해진과 조보아는 극중 연애를 선언한 이후, 전과는 다른 캐릭터 변주는 물론이고, 특유의 쾌할 발랄한 실제 성격을 녹여내는 찰떡 호흡을 펼쳤다”며 “‘깨강정 커플’의 상큼하고 달달한 로맨스가 안방극장에 어떤 해피에너지를 선사하게 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