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서울시 최초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서울시 최초로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1개소)’와 ‘도보용 선별진료소(2개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설치 장소는 발산역 이대 서울병원 맞은편 마곡 8구역 공영주차장 부지(마곡동 802-3 일원)이며 진료소 규모는 약 2,880㎡다. 이 곳에는 선별진료소 2동과 대기소 3동, 사무소 2동 등이 설치된다. 운영시간은 아침 8시부터 저녁 5시까지다.

‘도보용 선별진료소’는 걸어서 직접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온 사람이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진료소로 오는 4일부터 운영되며,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는 차량을 가지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온 사람이 차에서 내리지 않고 차 안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진료소로 오는 5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강서구는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증가하면서 감기증상이나 확진지역 방문 등의 사유로 불안감에 쌓인 구민들이 선별진료소를 많이 찾고 있다"며 "이로 인해 검사대기가 길어지고 있어 이를 해결하고자 도보용 선별진료소 2곳과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검사를 기다리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상호 감염을 최대한 방지할 수 있고 검사편의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강서구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이용하면 문진표 작성부터 의사진료, 검체 채취까지 모든 것이 차량 안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검사시간이 1인당 종전 1시간 30분에서 5~10분 이내로 대폭 단축된다.

강서구민들은 이동거리에 따라 강서구보건소나 발산역 이대 서울병원 맞은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를 이용하면 보다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검사대기로 인한 상호감염을 예방하고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게 됐다“며, "검사대상 구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개인과 이웃의 건강을 위해 코로나19가 종결 될 때까지 외출하거나 다중이용시설을 이용 할 경우 마스크를 꼭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잘 준수해 줄 것도 당부했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