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이어지는 코로나19 확산 뉴스에 모두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날들입니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다우지수도 27일 최대 일일 낙폭을 기록한데다, 28일 장 초반 1,000 포인트 넘게 하락하는 등 패닉장세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장 후반 연준의 금리인하 가능성 제시에 낙폭을 줄이며 마감했습니다. 이에 CNBC는 `지난 6일 동안 글로벌 증시의 시가총액은 6조 달러, 우리 돈으로 7천 263조 원이 증발했다.`고 전했으며, 이는 2018년 기준 1,893조 원인 한국 GDP의 약 4배에 가까운 규모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큰 제조업체들을 포함한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는 금요일 2.2% 반등하기 전인 27일까지 이번 주 4거래일 사이, 대규모 매도로 12% 이상 하락했습니다. 그리고 28일 한 때 4개월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 다우지수,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의 주간 낙폭

-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 4개월만에 최저치

- AMD 주가 과대 평가에 경고: 애널리스트

- MS, 분기 실적 가이던스 하향 조정

- 반도체 기업 AMD, 최고가 조정 이후 매수 기회

[인베스팅닷컴 김수현 콘텐츠총괄이사]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