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정, ‘바람과 구름과 비’ 출연…박시후-고성희와 호흡



배우 윤아정이 TV CHOSUN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 출연한다.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운명을 읽는 킹메이커들의 왕위쟁탈전을 그린 작품으로 21세기 과학문명의 시대에도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있는 명리학을 소재로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스토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윤아정은 극중 장동 김씨 일가의 좌장, 김좌근(차광수 분)의 애첩인 나합을 연기한다. 김좌근은 자신의 정치적인 야욕을 위해 이봉련(고성희 분)을 끌고 온 원흉이지만 나합은 봉련과 은밀하게 거래하며 상부상조 관계를 맺는다.

왕위쟁탈전을 둘러싼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나합과 봉련 역을 맡은 윤아정과 고성희가 어떤 여여케미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윤아정은 드라마 ‘노란 복수초’ ‘백년의 유산’ ‘장밋빛 연인들’ ‘기황후’ ‘유혹’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당신은 너무합니다’ 등 다양한 작품속에서 완벽하게 캐릭터들을 소화해내며 관심을 모았다.

최근에는 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가진 사진작가 유미라 역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드라마 ‘기황후’ 이후 두 번째 사극 연기에 도전하는 윤아정이 ‘바람과 구름과 비’를 통해 새롭게 보여줄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한편, ‘바람과 구름과 비’는 ‘이몽’ ’사임당 빛의 일기’ ‘백년의 신부’ ‘태왕사신기’ 등을 작업한 윤상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시후, 고성희, 전광렬, 성혁 등 남다른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하여 방송가 안팎의 많은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TV CHOSUN 새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는 2020년 5월에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