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여자)아이들 미연 “첫 솔로 무대, 새로운 매력 보여주고 싶었다”



(여자)아이들 미연이 `복면가왕`에서 독보적인 음색과 가창력을 뽐냈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삶은 달걀`과 `내가 그린 기린 그림`의 2라운드 준결승전 대결이 펼쳐졌다.

`삶은 달걀`은 윤미래의 `Good Bye Sadness, Hello Happiness`를 선곡, 1라운드 때 보다 한층 성숙해진 목소리와 감성으로 솔로 무대를 꾸몄다.

특유의 허스키한 보이스와 작은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풀한 성량이 돋보이는 무대였다.

위키미키의 도연은 "아이돌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노래를 들었는데, 많이 듣던 목소리였다. (여자)아이들의 미연 목소리 같다. 목소리가 독특하신데 그 목소리가 들렸던 것 같다"라고 추측했다.

투표 결과 `내가 그린 기린 그림`이 승리를 가져갔다. `삶은 달걀`의 정체는 (여자)아이들의 메인 보컬 미연이었다.

미연은 "제가 혼자 방송 스케줄을 하는 것도 처음이고 또 경연이다 보니까 많이 떨렸다. 그래도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나오게 됐다. (여자)아이들이 퍼포먼스적으로 더 많이 보여드리는 팀이지만 목소리가 좋은 멤버들이 많다.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유영석은 "가면 벗기 전에는 최소한 베테랑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꽉 차 있는데 앞으로 얼마나 더 좋은 일들이 생기겠나. 전혀 아쉽지 않다"라고 칭찬했다.

생애 첫 솔로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친 미연은 방송 직후 (여자)아이들 공식 SNS를 통해 "처음으로 이렇게 혼자 무대에 서게 되어서 너무 떨렸지만 소중한 경험이 되었고 행복했어요. 앞으로도 좋은 노래 많이 들려줄게요. 사랑해"라고 소감을 전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