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트럼프, 한국·이탈리아 일부지역 여행금지 원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해선 일부 지역에 국한해 최고단계인 4단계(여행금지) 여행경보를 원했다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일(현지시간) 전했다.

현 단계에서는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해 중국과 이란처럼 전면적인 `미국 입국제한`을 가하기보다는,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여행금지 조치를 적용하는 게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를 총괄하는 펜스 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 `선데이모닝 퓨처스`와의 인터뷰에서 추가적인 여행금지 조치를 묻는 질문에 "중국에 대해선 미국 입국을 제한하는 규정을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대해서도 그 권한을 사용해 모든 미국 입국을 금지했다"면서 "14일 이내에 이란을 방문한 외국인들도 미국 국경에서 입국이 차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펜스 부통령은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이탈리아와 한국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을 받는 지역에 대해 미국인들의 여행금지를 권유하는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하기를 트럼프 대통령이 원했다"고 말했다.

폭스뉴스 진행자가 "한국은 `드라이브 스루`(Drive Thru)로 차량에서 진단하고, 중국은 자택에서 진단할 수 있다고 한다"면서 미국의 진단키트 부족 상황을 지적하자, 펜스 부통령은 "우리도 상당한 규모로 진단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펜스 부통령은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한국·이탈리아발 여행객들의 입국을 전면 제한하지 않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들 국가의 발병은 각국의 특정 구역에 국한돼(isolated) 있다"고 답변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러면서 "국무부는 미국행 방문객들을 검진하는 것에 대해 이들 2개국 당국자들과 협의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은 한국과 이탈리아의 일부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4단계 `여행금지`로 격상했다. 국무부는 웹사이트에 4단계 경보지역으로 대구를 특정했다. 다만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 자체는 3단계로 유지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남미로부터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멕시코 국경지대 폐쇄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