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자국민에 `대구 여행 금지`…"청도 지역도 자제하라"

영국 정부가 대구 지역 여행 금지를 자국민들에게 권고했다.

영국 외무부는 2일(현지시간) 한국에 대한 여행 권고를 업데이트했다.

이에 따르면 영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대구시에 대한 여행 전면금지를 권고했다.

외무부는 "대구의 지역 내 감염 증가와 의료서비스에 가중되는 부담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외무부는 경상북도 청도군 지역에 대해서는 필수적인 경우 외에는 여행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국은 대구와 청도가 한국 정부에 의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됐다고 전했다.

만약 현재 대구와 청도 지역에 머무르고 있는 영국인이 있다면 지역 당국의 지침과 권고에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대구와 청도 외에도 한국 지역에 있을 경우 세심하게 주의하면서 지역당국의 권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외무부에 따르면 매년 14만명의 영국인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영국, 자국민에 `대구 여행 금지`…"청도 지역도 자제하라"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달 19일 이후 한국 정부의 특별관리지역을 거쳐 영국에 입국하는 이들은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반드시 자가격리 조치를 취하는 한편 국민보건서비스(☎ 111)에 신고하도록 했다.

영국 정부는 그동안에는 최근 14일 이내 한국에서 온 입국자가 기침과 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에만 자가격리한 뒤 NHS에 전화를 하도록 했다.

그러나 한국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하자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와 청도를 거친 이들에게는 보다 강화된 조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