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수원-고베전 때 `신천지 확진자` 관전…"무증상 입장"

신천지 신도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만7천여명의 관중 속에서 프로축구 경기를 관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페이스북을 통해 신천지 신도 확진자 A씨(27)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다.

A씨는 지난달 19일 수원과 빗셀 고베(일본)의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가 열린 수원월드컵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던 A씨는 19일 99번 버스를 타고 경기장을 찾았다.

A씨는 우선 오후 7시께 경기장 내 컨벤션홀에서 가운데 열린 `수원·안양·군포 애국시민대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에는 700여명이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행사 참석 뒤 비지정 좌석제로 운영되는 E구역 관람권으로 경기장에 입장했고, E구역 1층 장애인석 부근에서 경기를 관전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평소보다 많은 1만7천여명의 관중이 들어찼다.

고베에는 FC바르셀로나 출신의 세계적인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가 소속돼있어 많은 축구 팬들이 그의 플레이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방문했기 때문이다.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경기 관람 일주일 뒤인 26일이었다.

수원 구단은 당시 입장하는 관중들로부터 해외 방문 내용과 코로나19 증상이 있는지 등을 묻는 문진표를 제출받았다.

구단 관계자는 "A씨가 무증상자여서 경기장에 입장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보건소 확인 결과, A씨는 킥오프 30분 뒤인 8시에 도착해 관중석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통로에 서서 경기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구단에 따르면 경기장을 관리하는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은 경기 전날부터 다음날까지 3일에 걸쳐 경기장을 소독했다.

지난주부터는 선수단 보호 등을 위해 일반인의 경기장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