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한국인 격리조치 잇따라...광둥성, 대구·경북 출신 `무조건 격리`

중국이 한국과 일본발 승객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역과 격리 조치를 강화한 가운데 최근 사흘간 선전(深천<土+川>) 공항 등 중국 각지에서 한국인 180여 명이 지방 당국에서 지정한 숙소에 격리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선전 등 광둥(廣東)성에서는 한국발 입국자 중 대구·경북 출신 한국인들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음에도 지정 격리를 당했다.

1일 선전 한인 코로나19 비상대책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아시아나 항공 371편으로 입국한 한국인 195명 중 대구·경북 출신 또는 방문자 18명이 지방 당국이 지정한 숙소에 지정 격리됐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 여객기 승객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선전 당국은 대구·경북 출신과 방문자를 따로 분리해 숙소에 격리했다.

대구·경북 출신 승객은 18명이었지만, 부모와 자녀가 주소지가 다른 경우 등 자원자 7명이 추가돼 모두 25명이 지정 격리 대상자가 됐다.

선전 당국은 주민등록번호를 기준으로 대구와 경북을 나타내는 지역 코드에 따라 지정 격리 대상자를 선정했다.

실제 대구와 경북을 경유했거나 거주하는 것과 관계없이 신분증을 기준으로 `무조건 격리`에 들어간 것이다.

이런 조치가 논란이 되는 것은 음성 판정을 받은 승객은 자가 격리한다는 중국 중앙 정부의 기준에도 맞지 않기 때문이다.

격리 대상자의 가족인 한 교민은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아내와 아이들 2명이 한국에 있다가 들어오면서 출신지가 대구·경북으로 돼 있다는 이유로 낙후된 숙소에 격리됐다"면서 "현재 우리 가족을 포함해 7가족이 낙후된 시설과 현지식 식사 등으로 힘든 생활을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러한 조처는 선전뿐 아니라 광저우(廣州) 등 광둥성 전체에 적용되고 있다고 주광저우 총영사관은 전했다.

지난달 27일 이후 광둥성 당국은 한국에서 온 여객기 승객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있다. 이들 모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오면 격리를 해제하고, 양성 반응자가 있으면 추가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서는 특별 격리를 실시해 최근 14일 이내 대구·경북 지역을 방문한 사람은 물론 대구·경북 지역이 출생지인 사람에 대해서도 14일의 특별 격리를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달 27일 이후 이날까지 광저우 공항에 도착한 한국인 승객 중 격리된 대구·경북 출신은 모두 50여 명에 이른다.

주광저우 총영사관 관계자는 "중국 당국에 강력한 항의를 계속하고 있지만, 중국 측에서는 검토하고 있다는 답변만 할 뿐 확답을 주지 않고 있어 우리로서도 속이 타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항저우 공항에서도 한국인 탑승객 50여명이 거주지 지방 정부에서 지정한 숙소에 지정 격리됐다.

주중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인천발 항저우행 아시아나 항공 OZ359편에 탑승한 한국인 90여명 중 50여명이 거주지 지방 정부에서 지정한 호텔에 격리됐다.

항저우에 사는 38명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지만, 항저우 인근 사오싱(紹興) 교민 35명과 이우(義烏)시 교민 17명은 각각 거주지 인근 지정 호텔에 격리됐다.

상하이 총영사관은 "현재 정확한 인원수와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이날(1일) 오후에 도착하는 항공편에 탑승 예정인 35명에 대해서도 최대한 빠르게 거주지에 도착할 수 있도록 지방 정부 측과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난징(南京), 웨이하이(威海), 하얼빈(哈爾濱)에서도 각각 28명, 7명, 18명의 한국인이 지방 정부가 지정한 숙소에 격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지방 정부는 기내에 발열 환자가 발생해 지정 격리에 들어갔다면서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이 나면 모두 자가 격리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