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 협의 없이 `중증환자` 타지역 옮길 수 있다

보건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환자를 타지역에 이송할 때 시·도와 협의 절차를 생략하고 전원을 결정하기로 했다.

1일 오후 대구시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국립중앙의료원 재난응급상황실을 전원지원상황실로 전환한다"며 "중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원을 빠르고 적절하게 이송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중환자를 치료 가능한 병원에 연결하고 병실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며 "중증 환자 수, 타지역 병실 상황, 이송 자체의 안전성 등에 대한 체크리스트를 개발해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부분 지방자치단체장이 동의했다"며 "경기도지사 등이 대규모 경증환자 전원에 난색을 보인 바 있는데 중증환자 전원 조치에는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