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안철수, 대구 내려가 방호복 입고 진료 자원봉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부터 계명대학교 대구 동산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진료를 하며 자원봉사를 했다

안 대표는 오후 5시 30분께 진료를 마친 뒤 옷이 땀에 흠뻑 젖고 지친 표정으로 병원 밖으로 나왔다. 그는 취재진에게 "내일 또 오겠다"고 짤막하게 말한 뒤 발걸음을 옮겼다.

안 대표는 서울대 의대에서 의학박사를 취득한 의사다. 1989년부터 1991년까지 단국대 의대 전임강사로 의예과 학과장을 맡기도 했다. 이후 컴퓨터 백신 개발에 나서면서 벤처 사업가로 변신했다.

대구 자원봉사 진료에는 안 대표의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법의학교실 교수도 함께했다. 김 교수 역시 의사다.

지난달 23일 국민의당을 창당한 안 대표는 101주년 3·1절인 이날 성명서를 내고 코로나19 사태와 관련, "속수무책의 정부를 지켜보면서 지금 국가는 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 정권은 도대체 세월호 참사, 사스·메르스 사태 등에서 어떤 교훈을 얻고 무엇을 얻고 무엇을 고쳤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의료인들이 자원해 대구로 향하고 기업들의 지원이 줄 잇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정권이 무너뜨린 희망을 국민들이 다시 일으켜 세우고 있다"며 "국가가 못하니 국민들 스스로 위대함을 발휘하며 역경을 이겨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이어 "국가는 보이지 않고 정부는 무능하지만, 우리는 빠른 시간 내에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과 확신을 갖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이 무엇을 해야 할지 국민들이 몸소 가르쳐주고 있다. 101년 전 삼천리 방방곡곡에서 하나로 일어났듯이 우리 국민이 하나가 되어 이 위기를 극복하라는 것이고 정치를 똑바로 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이번 총선에서 혁신과 정책경쟁이 활발하게 일어나야 한다"며 "진영 논리에 빠진 `묻지마` 정권심판론이나 야당심판론이 아니라 미래의 비전을 갖고 국민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