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앙골라도 "오지 말라"…한국발 입국제한 79곳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한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가 연일 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1일 오전 10시 기준 한국발 방문객의 입국을 금지하거나 검역을 강화하는 등 조치를 하는 지역은 79곳이다.

전날 밤보다 3곳이 늘었다.

외교부가 입국제한 지역을 공식 집계·공지하기 시작한 지난달 23일 13곳에 불과했지만, 일주일 만에 6배로 늘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비공식 브리핑에서 입국제한 동향에 대해 "방역역량이 취약한 나라, 바이러스가 유입되면 자력으로 통제하기 어려워 불안 때문에 선제적으로 하는 나라가 늘었다"며 "미국도 그렇고 서유럽국도 영국을 제외하면 입국금지나 규제가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한국발 입국을 전면 금지하거나 일정 기간 막는 지역은 36곳으로 터키와 앙골라가 추가됐다.

터키는 이날부터 체류허가 없이 한국 등을 방문한 후 들어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앙골라는 한국, 중국, 이란, 이탈리아, 나이지리아, 이집트, 알제리에서 출발한 외국인의 입국을 오는 3일부터 금지하기로 했다.

입국 절차를 강화한 곳은 중국을 포함해 43곳으로 전날보다 1곳 증가했다.

나이지리아가 한국, 중국, 이탈리아, 이란, 일본을 방문한 후 입국한 외국인 무증상자를 14일간 자가격리하면서 대열에 합류했다.

중국은 총 26개(타이완성 제외)의 성·시 가운데 11개가 강화된 입국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당초 섬서성도 격리를 시행하는 것으로 공지됐으나 이는 착오로 확인돼 이후 수정됐다.

미국은 아직 입국제한을 하지 않고 있으며, 정부는 한국발 바이러스 유입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줄이고자 미국행 항공기 탑승 전 코로나19 증상 확인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외교부는 정부의 방역 노력 등을 설명하며 입국금지 등 과도한 조치를 자제하도록 외국 정부를 설득하고 있다.

또 한국과 경제관계가 활발한 22개 재외공관에 한국 기업인들이 활동하는데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라고 전날 지시했다.

세계 각국의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