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대림3동 50대男 코로나19 확진…27일 증상 발현

서울 영등포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1일 영등포구는 "대림3동에 사는 50대 남성이 이날 오후 3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지난 27일부터 기침, 가슴 답답한 증상이 있어 29일 영등포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확진자를 비롯해 아내와 자녀 2명은 모두 자가 격리 중이다.

영등포구는 보건당국과 함께 확진자의 구체적 동선과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

대림3동 거주 50대 코로나19 확진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