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특단의 대책 필요한 시기…지금 방식으로는 한계"

정세균 국무총리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기"라며 "한정된 의료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든 환자를 입원시키는 것을 원칙으로 하는 지금 방식으로는 그런 비극을 막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대한병원협회와 의사협회가 증상이 가벼운 환자는 의료진 보호 하에 공공시설에서 관리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산 추세가 너무 빠른 데다 병실을 무한정 늘릴 수 없는 현실적인 이유 때문이다.

정 총리는 "확진자 중 약 80%는 의학적 처치가 필요 없는 경증이지만, 기저질환을 가진 분들이나 노령의 어르신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다"며 "질병관리본부와 관계부처가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충분히 논의한 뒤 오늘(1일) 내로 방안을 마련해 결론짓겠다"고 말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