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코로나19 피해 대리점에 월세 지원…"총 50억 수준"

KT가 코로나19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리점을 돕기 위해 2월 한달 동안 월세를 지원한다.

피해가 심한 대구 및 경북 지역은 50%, 나머지 지역은 30%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KT 대리점은 전국 2,500여 개로, 월세 및 정책 지원 금액은 2월 초부터 시행한 지원과 합쳐 총 50억원 수준이다.

KT는 유통망의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 2월 초부터 2회에 걸쳐 대리점 채권 여신기한 연장, 상생 지원책 강화 등 영업 정책 지원을 시행 중이다.

아울러 매장에 방문하는 고객의 안전을 위해 방역 물품 지원도 계속한다.

방역 물품은 한달 이상 사용 가능한 스프레이 및 살균 소독제로 구성된 방역키트와 마스크, 손 소독제 등이다.

KT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고통 받는 유통망과 상생하고,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전 지역의 대리점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이어 "매장 내 방역 용품 제공도 한층 강화해 방문 고객과 유통망 종사원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KT는 KT 건물에 입주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개월간 임대료를 대구·경북 지역 50%, 나머지 지역은 20% 감면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