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그랑데 AI` 건조기, 출시 한달만에 1만대 팔렸다

삼성전자는 올해 새롭게 선보인 `그랑데 AI` 건조기가 출시 한달 만에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1월 29일 출시된 그랑데 AI는 세탁코스에 따라 건조 코스를 알아서 맞춰주며, 소비자의 사용 습관을 스스로 학습해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삼성전자의 기존 16kg 건조기가 국내에서 1만대를 판매하는데 8주가 걸린 것을 감안하면, `그랑데 AI` 건조기는 2배 가량 빠른 속도다.

판매 호조의 원인은 ▲ 혁신적인 AI 기능 ▲ 먼지·녹·잔수 걱정 없는 `3무(無) 안심 건조` ▲ 슬림하고 감각적인 디자인 등으로 분석된다.

이 제품은 ▲ 세탁기에서 건조기까지 조작하는 `올인원 컨트롤` ▲ 세탁코스에 맞게 건조코스를 연동하는 `AI 코스연동` ▲ 9개의 정밀 센서와 국내 최대 용량의 컴프레서·열교환기로 `초고속 건조`를 구현한다.

그랑데 AI 건조기는 소비자가 건조기를 사용할 때 중요하게 생각하는 위생관리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기존 필터에 `마이크로 안심필터`를 하나 더 추가해 열교환기로 가는 먼지를 최소화 했다.

또 열교환기 연결부에 녹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수 코팅 처리를 했으며, 잔수가 없어 세균이나 악취를 유발할 염려가 없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소비자가 안심하고 열교환기를 직접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유지했다.

이외에도 `에어살균+` 기능이 옷 속에 침투한 대장균, 녹농균, 황색포도상구균을 99.9%, 집먼지 진드기는 100%까지 박멸해 준다.

슬림하고 감각적인 디자인과 새롭게 도입된 색상도 소비자들의 호응이 높았다.

올해 처음 도입된 그레이지 색상은 그랑데 AI 건조기 판매량의 30%를 차지하며 전체 판매를 견인하고 있다.

삼성 건조기는 세계 최대 가전 시장인 미국에서 2017년부터 3년 연속 시장점유율 1위를 유지하는 등 해외 시장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이달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앞으로도 소비자의 세탁과 건조 경험을 혁신할 수 있는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