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임대인 운동` 확산..."9천여개 점포 임대료 인하 `혜택`"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상가 임대료를 감면해주는 `착한 임대인`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27일 기준 326명 임대인과 9개 프랜차이즈 업체가 자발적으로 임대료나 가맹수수료를 낮추는 데 동참했다고 1일 밝혔다.

참여한 프랜차이즈 업체는 또봉이, 피자마루, 맘스터치, 커피베이, 이디야커피, CU, GS25, 더벤티, 명륜진사갈비 등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지난달 20일만 해도 137명 임대인(1,790개 점포)이 참여했지만 1주일새 138명이 늘어 총 9,372개 점포의 임대료가 줄었다.

이중에서 임대료를 6개월 이상, 20%이상 인하한 임대인은 전체의 25.7%(84명)를 차지했다.

정부는 상반기에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에 대해서는 인하액의 50%에 대해 소득세·법인세를 감면해 주고, 한 시장 내에서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 점포 규모가 20%를 넘는 경우에는 노후전선 정비, 스프링클러 설치 등 화재 안전 패키지를 제공할 계획이다.

중앙정부·지자체 등 정부와 공공기관 소유재산의 소상공인·중소기업 임차인에 대해서도 임대료를 대폭 인하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지자체와 협업해 임대료 인하 캠페인을 추진하고, 정부 지원사업 참여 시 우대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