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밤새 376명 늘어 총 3천526명...격리해제 30명

1일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376명 더 증가해, 누적 환자 수가 3천526명으로 늘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376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누적 확진자는 총 3천526명으로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 376명 중 359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가 333명이고 경북이 26명이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서울 5명, 부산 1명, 경기 2명, 충북 1명, 충남 5명, 경남 3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가 대구·경북에 집중해 발생하면서 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3천83명으로 늘었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 오전 기준 총 1천557명,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119명이다.

전날 오후 이후 추가된 확진자는 아직 감염경로 분류가 안 돼 집계에 반영되지 않았다.

확진자 중 2명이 추가로 완치판정을 받으면서 격리해제는 총 30명이 됐다. 사망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17명이다.

한편 이날 오전 9시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9만6천명을 넘어섰다.

확진자 3천526명을 제외하고 9만3천459명이 검사를 받았다. 이 중 6만1천37명은 `음성`이 나왔고 나머지는 검사 중이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