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내달 베트남 운항 불확실"...베트남 일방적 통보

우리나라에서 베트남으로 출발하는 국내 여객기 운항이 다음달 부터 전면 통제될 전망이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베트남 정부가 현지시간으로 29일,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임시로 불허하고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대신 하노이에서 차량으로 3시간가량 떨어진 꽝닌성 번돈공항을 이용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당국은 이 같은 조치를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8시 15분, 우리나라 시간으로는 10시 15분부터 시행한다는 내용을 오전 8시 30분쯤 각 항공사에 전화로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베트남 당국이 규제를 시행하기 전인 오전 10시 10분 인천에서 출발한 하노이행 아시아나항공 OZ729편이 이륙 후 40분이 지난 뒤 인천공항으로 회항했다.

승객 40명이 탑승한 이 여객기는 낮 12시 26분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해당 항공편은 베트남 하노이 공항 당국이 인근 공항을 이용하라는 지시를 받았으나 실제로 번돈 공항 운항이 불가해 회항 후 결항조치 했다"고 말했으며, 베트남 공항 당국이 정확한 사유를 밝히진 않았으나 코로나19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베트남 당국은 29일 0시를 기해 한국인에 대한 무비자 입국도 임시 불허하기로 했다.

이 같은 조치는 한국인에게 15일간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기 시작한 지난 2004년 7월 이후 16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 등 국내 여객기의 베트남 하노이 공항 입항이 잠정적으로 전면 취소됐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