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S20 시리즈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 갤럭시 S10의 `반 토막`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시작된 갤럭시 S20 시리즈의 개통량은 약 7만800대로 추산된다. 이는 작년 3월 출시된 갤럭시S10 첫날 개통량(14만대 수준)과 비교하면 50%가량 적은 수치다. 지난해 8월 갤럭시노트10의 첫날 개통량인 22만대에 비해서는 40%에 불과하다.

전날 통신 3사 번호이동 건수는 1만3천여건이었다. 통신사별로는 KT가 118명 순감했고,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각 33명, 85명씩 순증했다.

애초 업계에서는 갤럭시 S20 울트라가 1억800만화소 카메라를 탑재한 만큼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한 S20 시리즈의 수요가 높을 것이라는 예상이 있었다.

그러나 대폭 줄어든 갤럭시 S20 공시지원금과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한 오프라인 방문객 감소 등으로 갤럭시 S20 수요가 준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갤럭시 S20의 공시지원금은 이통3사를 아울러 17만∼24만3천원 선이다. 통신 3사가 경쟁적으로 보조금을 쏟아부었던 전작 갤럭시S10 때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당시 갤럭시 S10 공시 지원금은 최대 54만6천원까지 치솟은 바 있다.
갤럭시S20 첫날 개통 `반토막`...코로나19 직격탄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