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의 세계’ 역시 갓희애 클래쓰, 소름 유발 ‘숨멎’ 메인포스터 공개



‘부부의 세계’ 김희애가 불러일으킬 센세이션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태원 클라쓰’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 측이 27일 숨 막히는 긴장감을 폭발시키는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날카롭게 파고드는 김희애의 눈빛과 피로 얼룩진 반지 자국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보는 이들을 단숨에 압도하는 김희애의 강렬한 모습은 모완일 감독과 어떤 시너지를 발휘해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킬지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영국 BBC 최고의 화제작 ‘닥터 포스터’를 원작으로 하는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감정의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폭발하는 애증 속에서 죽을힘을 다해 서로의 목을 조이는 부부의 치열한 세계가 밀도 있게 그려진다. ‘미스티’를 통해 감정의 본질을 쫓는 치밀하고 감각적인 연출을 인정받은 모완일 감독과 ‘대체불가’ 김희애의 만남으로 또 한 번의 신드롬을 예감케 한다.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짚는데 일가견이 있는 주현 작가가 극본을 집필하고, 크리에이터로 글Line 강은경 작가까지 가세해 드림팀을 완성했다. 김희애와 박해준을 중심으로 박선영과 김영민, 이경영과 김선경이 각기 다른 비밀을 가진 문제적 부부를 그린다. 여기에 연기파 배우 채국희, 한소희, 이학주, 심은우가 합류해 극에 힘을 더한다.

‘부부의 세계’는 베일을 벗을 때마다 화제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 중심에는 김희애가 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 역시 김희애의 독보적 존재감으로 첫 방송에 대한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날카롭게 빛나는 김희애의 시선은 흔들림 없이 단단하다. 그 안에 복잡한 감정들을 담아낸 김희애는 눈빛 하나로 지선우의 내면, 그리고 ‘부부의 세계’의 본질을 보여준다. 들끓는 감정을 차갑게 제련한 김희애는 예리하고 또 위험하다. 사랑의 서약인 결혼반지를 빼내는 모습과 붉은 피로 물든 반지 자국은 의미심장하다. 그녀의 행복하고 완벽한 세계에 균열이 시작되고 있음을 함축적으로 보여주며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4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김희애는 메인 포스터에서도 클래스를 유감없이 보여준다. 김희애가 연기하는 지선우는 자수성가한 가정의학과 전문의다. 평온한 가정, 남편의 변함없는 사랑, 기대에 부응하는 아들, 지역사회에서의 지위와 명성까지, 견고해 보였던 그녀의 행복에 균열이 시작되면서 삶이 요동친다. 김희애는 불안과 절망, 비통함과 분노의 감정을 오가는 지선우의 감정변화, 그리고 깊은 내면을 단번에 꿰뚫는 치밀한 연기로 ‘부부의 세계’를 거침없이 보여준다. ‘미스티’로 농밀한 감정을 섬세하게 짚어낸 모완일 감독과 김희애의 조우는 강렬한 시너지로 완성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부부의 세계’ 제작진은 “왜 ‘김희애’인지 메인 포스터 한 장으로 확인할 수 있다. 완벽한 행복에 찾아온 균열, 요동치는 폭발적 감정을 차분한 온도로 날카롭게 담아낸 김희애의 존재감이 대단하다”며 “김희애가 지선우의 뜨겁고 깊은 내면을 다이내믹하게 그려내며 몰입감을 끌어낸다. 김희애의 진가를 다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는 ‘이태원 클라쓰’ 후속으로 오는 3월 27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