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남구청장 눈물…문 대통령 "힘내세요" 위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3시30분경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광역시 남구청을 찾아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대구에서도 남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지역이다. 조재구 남구청장은 확진자 발생 현황과 대응 체계 등을 보고했다. 조 구청장은 "이 사태가 마무리되고 난 후에 매우 심각한 후유증을 극복하고 조기에 정상화를 위해서 꼭 필요한 지원 요청이 있다"며 대통령에 편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 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의 문제이고 또 우리 전체의 문제라고 인식을 하면서 정부가 비상한 각오로 대응을 하고 있다"며 "지원을 총력을 다해서 하고 있고, 또 앞으로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대구에서도 또 남구가 특히 확진자가 많이 발생했고, 자가격리자도 많아서 아마 우리 남구청의 공무원들이 굉장히 노고가 클 것 같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최일선에서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우리 공무원들께 다시 한 번 깊이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대구 남구에는 기초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포함해 취약계층 1만2,480세대, 1만7,774명이 거주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기 때문에 혹시라도 취약계층에 대한 돌봄이 조금이라도 소홀하게 되지 않을까 걱정도 크다"고 털어놨다. 문 대통령은 "남구 관내의 취약계층 복지시설이 많은데 어르신들이나 장애인들에 대한 돌봄도 소홀함이 없이 계속 이어지도록 그렇게 챙겨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장을 떠나면서 문 대통령은 "상황 때문에 손은 잡지 못하지만 마음으로 진심으로 고맙다"고 인사했다. "재정이 전국 꼴찌, 제발 도와주십시오"라면서 눈물을 흘린 조 구청장에 문 대통령은 "알겠습니다. 힘내세요"라고 위로했다.
대구 남구청장 눈물…문 대통령 "힘내세요" 위로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