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내 코로나19 11번째 사망자 몽골인…외국인 첫 사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경기 고양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 중이던 35세 몽골인 남성이 25일 숨졌다.

코로나19 관련 국내 11번째 사망자이자, 외국인 첫 사례다.

이 남성은 만성 간 질환과 말기 신부전증을 앓아 남양주시 별내동 집에서 요양 중이었으며 지난 24일 오전 6시께 병세가 악화해 고양 명지병원으로 이송됐다.

명지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격리 치료 중이었으며 이 과정에서 두 차례 심정지가 발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명지병원 관계자는 "이 남성의 사망 원인이 코로나19와 관련 있는지 조사 중이다"며 "그러나 지병 때문이라고 사망한 것으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고 밝혔다.

앞서 발생한 10번째 사망자는 58세 남성으로,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다. 현재 정확한 사망원인은 조사 중이다.

국내 11번째 사망자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