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80대 변사자 `각혈` 흔적…코로나19 감염여부 검사

부산 한 주택에서 8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는데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돼 역학 조사에 들어갔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20분께 부산 연제구 한 주택에서 A(80대)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 씨 주변에는 피가 섞인 가래를 토한 흔적이 있었다.

경찰은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된다는 검안의 소견을 토대로 보건당국에 연락해 현재 코로나19 진단 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 때문에 변사 현장에 나간 경찰, 검안의 등 10여명과 요양보호사, 이웃 주민 등 20명이 격리 조치됐다.

A 씨 코로나19 검사 결과 빠르면 이날 오후 나올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