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위,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불가피한 선택"

오는 3월 국내에서 최초 열릴 예정이었던 '수소모빌리티+쇼'가 코로나19의 여파로 7월초로 일정이 연기됐다.

'수소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는 25일 긴급 조직위 회의를 열고 당초 3월18일부터 20일까지 개최예정이던 행사를 7월초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조직위는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방역활동을 강화하는 방법으로 당초대로 전시회를 개최할 계획이었지만 최근 사태가 급속 확산되면서 일부 해외 바이어와 참가 기업이 개최 여부를 문의해오는 등 우려가 높아지고 있음을 감안해 이 같은 방침을 최종 결정했다.

3월 열릴 수소모빌리티쇼, 7월로 연기...코로나19 여파


조직위 관계자는 "참가업체와 관련기관·단체 등에 개별 통지해 연기 사실을 알리는 한편 7월 개최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모빌리티+쇼'는 국내 최오의 수소산업 전문 전시회다.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현대로템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 뿐 아니라 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등 국내 수소 관련 기업·기관과 함께 미국, 일본, 중국, 독일, 호주, EU 수소협회 등이 참가해 각국의 수소산업 발전 동향 등을 국제포럼에서 발표할 예정이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제네바모터쇼, 예정대로 진행...'불안은 증폭'
▶ 카카오, '타다' 경쟁 브랜드 만드나
▶ [하이빔]자동차 개소세율, 2개월 만에 다시 3.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