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정책자금 서류 온라인 발급 증가..."현장방문 2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온라인을 통한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 증명서류 발급이 현장방문보다 2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소진공에 따르면 최근 10일간 발급된 정책자금 제증명 발급 건수는 총 1천701건이다.

이 중 온라인 발급이 1천110건(65%)으로 현장 방문 발급 591건(35%)의 2배다.

소진공은 소상공인들이 정책자금 대출 관련 증명서류를 편리하게 발급받을 수 있도록 대출을 위한 서류를 온라인으로 발급하는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온라인으로 발급 가능한 증명서는 금융거래확인서와 원리금상환내역확인서, 부채증명원, 대출금완납확인서, 연체없음사실확인서 등 5종이다.

온라인 제증명은 `소상공인마당` 홈페이지에서 `소상공인정책자금` 항목에 들어가 발급받을 수 있다.

발급 신청은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가능하며, 오후 5시 이후 신청 건은 공단 승인 후 다음 영업일에 발급된다.

조봉환 소진공 이사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소상공인이 신속하고 편리하게 정책자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온라인 서비스를 확대하고 관련 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