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상한기업 4호 국민은행, 코로나 피해기업 450억원 지원

국민은행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억 원을 특별출연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 45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민은행은 4번째 자생한 기업으로,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 한국외식업중앙회와의 업무협약을 체결해 신용보증재단에 30억 원을 특별출연한 바 있다.

지원대상은 음식업, 숙박업, 관광업, 도소매업, 운송업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천안·아산·진천, 대구·경북 소재 소상공인이다.

해당기업에게는 보증비율 상향(85%→100%), 보증료율 인하(1.2%→0.8%) 등의 혜택을 부여하고, 지역신보의 심사를 통해 업체당 최대 5,000만 원까지 보증 지원한다.

신청은 28일 전국 KB국민은행 영업점이나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 영업점에서 가능하다.

지난 12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중진공, 기보 등 산하 4개 기관을 통해 2,500억 원을 공급하는 등 피해기업이 조기에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지원책을 마련했다.

국민은행을 비롯해 금융권 자상한 기업인 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 등도 정부 지원책에 동참해 피해기업, 자영업자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