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달콤바싹 치트볼 사진=bhc 제공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이 지난해 사이드 메뉴 점유율 12%를 달성햇다고 25일 밝혔다.

한 자릿수를 기록하던 사이드 메뉴 점유율이 최초로 두 자릿수를 돌파한 것이다. 이는 업계 성장이 정체된 가운데 2019년 가맹점 평균 매출이 전년 대비 40% 증가라는 고성장과 더불어 이뤄낸 쾌거라 의미가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bhc치킨 관계자는 서로 다른 메뉴를 조합해 색다른 맛을 즐기는 '꿀조합' 주문 방식이 문화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라고 성공 원인을 분석했다. 메인 메뉴와 사이드 메뉴는 물론, 사이드 메뉴로만 구성해 주문하는 고객 증가가 주효했다는 것이다. 사이드 메뉴의 경우 메인 메뉴 대비 가격이 저렴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bhc치킨의 사이드 메뉴 돌풍 역사는 '달콤바삭 치즈볼'에서 시작됐다. '달콤바삭 치즈볼'은 겉은 바삭하고 속은 쫄깃한 볼 안에 모짜렐라 치즈가 가득 들어가 달달하고 고소한 맛을 특징으로 대중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2018년에는 치킨은 물론 타 메뉴와의 조합에도 잘 어울리는 제품으로 SNS상에서 화제를 모으기 시작하며 매출 1위 사이드 메뉴로 등극했다. 2019년에도 사이드 메뉴 매출 1위를 굳건히 하는 등 2년 연속 절대 강자의 모습을 선보이며 bhc치킨 사이드 메뉴 약진에 힘을 실었다.

◆…bhc치킨 골드킹 윙 사진=bhc제공

2019년 초 출시된 '뿌링 치즈볼'은 bhc치킨의 대표 메뉴인 '뿌링클'의 시즈닝을 접목한 제품으로, bhc치킨의 고유 맛과 특색을 느낄 수 있어 '달콤바삭 치즈볼'의 뒤를 이은 인기 메뉴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해 12월 출시한 '윙스타 시리즈'는 출시 2개월 만에 60만 개 판매를 돌파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특히 '골드킹 윙'은 그 중 32만 개가 판매되 베스트셀러 메뉴로 등극했다. bhc치킨은 이처럼 지속적인 메뉴 출시로 가맹점 매출 신장에 기여하며 상생 경영을 펼쳐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조세일보 / 박병우 전문위원 pabw@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