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구속에도 범투본 "주말 광화문집회 강행"

주말마다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어온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가 전광훈 총괄대표 구속과 상관없이 주말 집회를 이어갈 방침이다.

25일 범투본 관계자는 "오는 29일과 내달 1일 집회를 계획대로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범투본 총괄대표이자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 목사는 광화문 집회 등에서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24일 밤 경찰에 구속됐다.

전 목사가 구속되면 집회가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지만, 29일 `3·1절 국민대회` 준비에 총력을 다해온 만큼 계획대로 진행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풀이된다.

전 목사는 전날 종로경찰서 유치장으로 이동하면서 취재진에게 "3·1절 집회 이후에는 생각해보지만, 3·1절 대회만큼은 해야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범투본이 주말 집회를 강행하면 서울시도 추가 대응에 나설 전망이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지난 21일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에 근거해 당분간 대규모 도심 집회를 금지했다고 밝혔다. 범투본이 22∼23일 도심 집회를 강행하자 전 목사 등 관계자 10명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날 범투본은 평일에 청와대 사랑채 옆에서 열어온 야외 예배도 어김없이 진행했다. 오전 11시께 시작된 집회에는 비가 내리는 와중에도 평소보다 많은 약 600명이 참석해 야외에 마련된 좌석을 가득 메웠다.

연단에 오른 조나단 목사는 "벌써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공동의장으로 있는 `문재인퇴진을바라는국민모임`이 전 목사 구속의 부당성을 규탄하는 특별성명서를 냈다"며 "전 목사는 이 고난을 통해 더 밝게 빛날 것"이라고 말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29일 3·1절 국민대회를 막기 위해 전 목사를 구속한 것"이라며 "우리는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