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회장, 롯데쇼핑 등기임원직 사임계 제출...다음 달 주총서 처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롯데쇼핑 등기임원직 사임계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25일) 재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다음 달 22일 롯데쇼핑 사내이사 임기 만료를 앞두고 지난해 말 사임계를 냈다.

사임계는 다음 달 예정된 롯데쇼핑 주주총회에서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신 회장은 2006년 롯데쇼핑 대표이사가 됐지만 2013년 물러났고 사내이사직만 계속 유지해 왔다.

이 밖에도 신 회장은 지난해 말에는 호텔롯데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고 지난달 말에는 롯데건설 대표이사직도 내려놨다.

호텔롯데에서는 비등기 임원직을 유지하고 있다.

신 회장은 현재 그룹 계열사 중 대표이사를 맡은 롯데지주와 롯데제과, 롯데케미칼, 그리고 롯데칠성, 캐논코리아, 에프알엘코리아 사내이사직을 맡고 있다.

그동안 국민연금 등은 신 회장의 계열사 임원 겸직이 과도하다는 지적을 해왔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