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이 중국 헬스케어 관련 기업 주식에 투자하는 `한화차이나셀렉트헬스케어펀드`를 출시한다.

이 상품은 중국의 고령 인구가 늘고 의료비 지출이 꾸준히 증가하는 점에 주목해 중국과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의 우량 헬스케어 기업주식에 주로 투자한다.

한화자산운용은 25일 서울 여의도 금투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 중국 비중이 커지는 흐름은 메가트렌드"라며 펀드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가우정지(高正姬) 한화자산운용 차이나에쿼티 팀장은 "중국은 고령화 사회로 빠르게 진입해 인구 대비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현재 11%에서 2050년 30% 수준이 될 것"이라며 "중국의 인당 의료비 지출도 한국의 20% 수준으로 낮아 가처분소득와 함께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 중국 제약산업이 약품 심사, 병원 체계, 의료보험 체계 등 구조개편을 진행하고 있는 것도 투자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대해서 가우 팀장은 "중국 헬스케어 기업의 연구개발(R&D) 강화, 국산화율 상승, 헬스케어 산업 내 선두기업 시장점유율 확대가 예상된다"며 "우수한 해외 경력 보유 인재들의 귀국과 함께 중국 기업의 기술력이 강화되며 세계시장에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최근 우려를 낳았던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중국 의료 산업이 한 단계 성장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그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의료기기 대표 업체의 1분기 이동식 X레이 장비 수요가 전 분기보다 10배가량 늘었고, 중국 내 온라인 의료자문 서비스 선두 기업은 하루 문의량이 9배, 신규 가입자 수가 10배 늘었다.

`한화차이나셀렉트헬스케어증권 자투자신탁`은 헷지형과 언헷지형 2가지로 분류되며 다음달 초 출시된다.

유주안기자 ja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