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코로나19` 중소기업대책본부 출범

중소기업중앙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기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코로나19 중소기업대책본부`가 출범했다고 25일 밝혔다.

코로나19 중기대책본부는 코로나19로 정상적인 기업경영이 어려워지고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상황을 감안해 기존에 운영중인 상근부회장을 반장으로 한 비상대응반을 격상한 것이다.

본부장은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이 직접 맡는다.

대책본부는 상근부회장을 실무반장으로 운영지원팀, 협동조합팀, 중기·소상공인팀, 홍보팀 등 4개의 실무팀으로 구성된다.

중국 소재 생산 기업의 부품 조달 곤란에 따른 생산 차질, 판매 부진에 따른 자금난 애로, `코리아 포비아` 확산에 따른 수출 곤란 등 신속하게 피해상황을 수시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정책당국에 전달하는 창구역할을 하게 된다.

우선 오는 27일까지 수출입·내수기업 300개를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상황, 중국무역시 애로, 정부가 추진해야 할 중점 지원책 등을 담은 코로나19 관련 `긴급 중소기업경영실태조사`를 실시한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코로나19가 진정될 때까지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와 경제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찾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